통합카테고리

전체브랜드

가민
가이거
갤럭시워치
게스
게스컬렉션
골든구스
구찌
구찌잡화
구찌 쥬얼리
그레이아워스
그로바나
나바디자인
나이키
노모스
다니엘웰링턴
대니시디자인
도나카란뉴욕
독스
듀퐁
디스퀘어드
디젤
디즈니
디트리치
딘앤델루카
딜로이
라도
라미
라스라르센
라이더커뮨
레노마
록체
론진
루미녹스
뤼에르
리오스1931
마리끌레르
마블
마이너스에잇
마젠타
마칼루
마크제이콥스
망고스틴
머글
모렐라또
모먼트워치
몬데인
몽블랑
몽크로스
미니골드 시계
미니골드 쥬얼리
미도
미사키
밀튼스텔리
바오바오
바우드
박시
발렌시아가
발렌티노루디
발랑스
발키리
베스트돈
베이프
베카앤벨
벨루가
보이런던
보테가베네타
보파이
브라이틀링
브레다
블랙마틴싯봉
비비안웨스트우드
삼성
샤넬
생로랑
세이코
세이코5
세인트스코트
세토크래프트
순토
순토다이버
쉔브루노
슈프림
스와로브스키
스와로브스키시계
스와치
스위스밀리터리
스위스커버
스피도미터
시계공구
시티즌
심플워치
아모겐
IWC
아이스워치
알렉산더크리스티
알리데노보
알마니
알바
앙쥬오도르
에독스
에르메스
H3
에테르노
엘리버몬트
MCM
MWC
오리스
오메가
오바쿠
오베론
올라카일리
울프
웰더
웽거
위블로
이세이미야케
익스클라메이션마크
잉거솔
자스페로
자코모 발렌티니
쟈딕앤볼테르
젠틀메이햄
존 갈리아노
지방시
지샥
지타임
지포
쥴리어스
챔피온
카모토
카시오
카테나
칼하트
캉골
캐터필라
CK
캡튼앤썬
코드먼츠
코스모폴리탄
콘스텔레이션
Q&Q
크로노스
크리스챤모드
클라레오
클라쎄14
클로이
클루즈
키플링
타이맥스
타이틀리스트
타임스퀘어
타테오시안
태그호이어
탠디
테크네
투미
튜더
트래셔
트리젠코
티센토
티센토 피혁
티쏘
TID
TYT
파네라이
파쉬
파슬
판도라
페라가모
포체
폰데리아
폴리폴리
폴브리알
프라다
프레드릭콘스탄트
프리마 클라쎄
프린코
피에르 라니에
PXG
필슨
핑거볼
해밀턴
헬로키티
휠라
히어쉬
힐링쉴드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장바구니
  • 타임메카 인스타그램
  • 타임메카 페이스북
  • 타임메카 블로그
  • 타임메카 카카오톡

프리미엄 브랜드

태그호이어

1860년 스위스 상-티미에(St.Imier)에서 창립자 ‘에드워드 호이어’에 의해 탄생한 태그호이어는 끊임없는 도전정신과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지난 150여 년간 워치메이킹의 전설로 자리 잡았다. 에드워드의 꿈은 인간의 상상을 자극해온 신비한 기계 장치인 시계를 통해 시간을 정복하고자 했다. 이후, 끊임없는 연구와 기술개발을 통해 전문적인 고급 스포츠 워치와 정밀한 크로노그래프 영역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온 태그호이어는 특유의 선구자적인 정신으로 역사에 길이 남을 눈부신 유산을 만들어왔다.


명성, 정밀함 그리고 성능이라는 DNA를 바탕으로 시대를 앞서가는 아방가르드 타임피스를 창조해왔으며, 이를 통해 오늘날 럭셔리워치 시장에서 가장 크고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여주는 브랜드로 대표되고 있다.

태그호이어 아쿠아레이서 포뮬러 까레라 모나코
해밀턴

해밀턴의 성공의 핵심요소는 혁신

해밀턴은 1892년, 미국 펜실베니아주 랭커스터에서 탄생했으며, 이후 111년간 미국에서 브랜드의 뿌리를 확고히 했습니다.




20세기 중반 해밀턴은 배터리로 구동하는 세계 최초의 전자 시계 벤츄라(1957년) 및 세계 최초의 LED 디지털 시계 펄사(1970년)를 선보이며 워치메이킹 분야의 판도를 완전히 바꾸어 놓았습니다. 1974년, 해밀턴은 스와치그룹의 일원이 되었으며, 2003년 브랜드 제조설비 및 본사를 워치메이킹의 본거지 스위스 비엘로 이전하였습니다. 이제 해밀턴 시계는 1892년, 펜실베니아주에서 설립된 미국 브랜드라는 정체성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정확성을 자랑하는 스위스 메이드로 출시됩니다.

해밀턴 재즈마스터 카키 아메리칸 클래식 브로드웨이
프레드릭 콘스탄트

프레드릭 콘스탄트라는 이름은 스위스의 여느 시계 메이커들처럼 두 명의 이름을 합쳐 만들었다. 재미있는 점은 다른 메이커들이 성과 성을 더해 브랜드의 이름을 결정한 것에 반해, 프레드릭 콘스탄트는 독특하게도 프레드릭 슈나이더와 콘스탄트 스터스 각각의 이름을 더했다. 그렇기 때문에 피터 스터스가 콘스탄트 스터스의 증손자이면서도 메이커 명을 보아서는 혈연관계를 파악하기 어려운 이유다. 스터스가의 가업이라면 다이얼 장인이었던 콘스탄트 스터스가 20세기 초반에 했던 다이얼 제조를 들 수 있다. 그 노하우가 전해져서 인지는 모르지만 프레드릭 콘스탄트의 다이얼은 같은 가격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25년이 조금 넘은, 시계 메이커로는 길지 않은 역사지만 빠른 성장의 원동력은 두 가지라고 말할 수 있다.

명확한 콘셉트와 높은 코스트 퍼포먼스.

프레드릭 콘스탄트 하트비트 문페이즈 클래식 슬림라인
미도

MIDO라는 이름은 '나는 측정한다'라는 뜻의 스페인어 'Yo MIDO'에서 유래했습니다. 미도는 아이코닉한 기념비적 건축물과 브랜드 가치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혁신적인 첨단 기술, 우수한 기계식 무브먼트, 고품질 소재는 미도만의 브랜드 전문성을 이루는 근간입니다. 미도는 100년 동안 스위스 기계식 시계의 기준으로 간주되어 왔습니다.

미도 바론첼리 멀티포트 커맨더 올다이얼